설교

2017.11.12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려면 에7:1-10

어느날 나무꾼들이 속으로 들어가 나무를 짐씩해서 지게에 지고 돌아오는 이었습니다. 그런데 돌아 오는 길에 함정에 져 있는 사람들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많은 사람들은 이미 죽었고 딱 사람만 아서 도와 달라고 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본 착한 나무꾼 한 사람이 동료들에게 우리가 보고만 을 것이 아니라 도와서 저 사람을 구하자. 제안을 했습니다. 그러자 다른 동료들은 "우리도 힘들고 바쁜데...어떻게 도와 주냐”고 하면서그곳을 도망가다 시피 나는 것입니다. 그러나 착한 나무꾼은 목숨을 걸고 혼자서라도 살아있는사람을 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구해 놓고 보니 그 사람은 바로 나라의 왕자였습니다. 왕자가 신하들과 사냥을 나왔다가 함정에 것입니다. 왕은 자기의 아들을 구해 준 그 착한 나무꾼에게 상을 렸습니다. 그러나 도와 주지 않고 도망간 다른 동료 나무꾼들 그것을 구경만하고 있어야 했습니다.

남에게 해를 끼치면 자기가 해를 받고, 남에게 좋은 일을 하면 자기에게 좋은 일이 생기게 되어 있습니. 이것이 바로 하늘나라의 법칙입니다. 사람들이 보기에 악인이 받지 않고, 그리고 의인이 받지 는 것 같이 그저 세상이 뭉실하게 지나가는 이 보입니다. 그러나 공의로우신 하나님께서는 반드시 심은 대로 거두게 시는 분이라는 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그러기에 우리도 세상에 살면서 올바른 것을 뿌려야 합니다. 세상을 살면서 무엇을 뿌리느냐에 따라 열매를 거두게 됩니다. 좋은 것을 심으면 좋은 것을 거둘 것이며 나쁜 것을 뿌리면 나쁜 것을 거두게 것입니다. 저와 여러분은 좋은 것을 심으려고 노력하게 되기를 축원합니다. 그래서 좋은 열매를 늘 거두게 되기를 바랍니다.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을 보면 하만이라는 사람이 나옵니다. 그는 모르드개와 유다 민족을 모두 멸살시키의 명예와 권세를 탄탄하게 하려는 욕망의 씨앗을 뿌렸습니다. 그럴 때 그는 자기가 린 씨앗대로 열매를 거두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만은 자기 집 앞에 모르드개를 달아 죽이려고 높은 장대를 세워 놓았지만 그곳에 자기가 달려 죽을 당하는 열매를 거두게 된 것입니다.

이 세상에 사는 사람들은 누구나 할 것 없이 씨앗을 뿌리며 살게 되어 있습니다. 무엇을 뿌리든지 반드시 뿌린 씨앗의 열매를 거두게 될 것입니다. 그러기에 이 세상에 살면서 어떤 것을 뿌리느냐에 따라 하나님 앞에 설 때 결정이 나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이 세상에 살면서 어떤 씨앗을 뿌리며 살아야 옳바른 삶을 사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요?

첫째, 유일하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씨앗을 뿌리며 살아야 합니다. 이 세상에는 다양한 종교들이 존재합니다. 이 종교나 저 종교나 모두 다 똑 같이 보입니다. 단지 섬기는 방법만 다른 것 같이 보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종교란 어떤 것이든 똑 같은 거야! 그러니 아무 종교든 자기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 믿으면 돼!”라고 자신만만하게 말을 합니다. 듣기에도 별로 나쁜것 같지 않고 일리가 있는 말 같이 들립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다양한 종교들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믿기에 계속 다양한 종교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왜 사람들이 다양한 종교를 선호하며 선택해서 아무 종교나 믿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일까요? 그것은 그들이 오직 인간들에게 생명을 주시고 영원한 것을 보장해 주실 수 있는 분은 오직 한분 하나님 뿐이라는 사실을 믿지 않기 때문입니다.

성도 여러분!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이 생명의 공급자이시며 사람의 생사화복을 주장하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것을 누누히 가르쳐 주시고 이끌어주시지만 그 사실을 사람들이 믿기를 거부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믿기를 거부하는 인간들의 마음을 이용해서 마귀는 유일하신 하나님에 대한 정보를 사람들로 하여금 잘못 믿도록니다. 그리고 그러한 것을 믿도록 유도합니다. 이게 바로 마귀가 인간들의 마음에 뿌려 놓은 씨앗입니다. 이 세상에다 하나님을 믿지 못하도록 혼란을 주기 위해 다양한 종교를 만들어 뿌려 놓고 아무 것이나 선택해서 믿으면 된다라고 속삭이므로 사람들로 하여금 잘못된 것에 자기들의 생명을 걸도록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4장4절을 보면, “…이 세상 신이 믿지 아니하는 자들의 마음을 혼미하게 하여 그리스도의 영광의 복음의 광채가 비치지 못하게 함이니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형상이니라.” 할렐루야!

그러기에 예수가 아닌 다른 것을 믿도록 유도하는 모든 것들은 다 속임수 입니다. 마지막 때 왕중에 왕이신 예수님, 신중에 신이신 예수님이 심판하실 때 오직 유일하신 하나님을 믿던 자들만이 인정을 받고 구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다니엘과 그의 친구들을 보시길 바랍니다. 그들은 어떠한 상황이 되어도 오직 하나님만을 신뢰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느부갓네살 왕이 자기의 신상을 크게 만들어 놓고 그것에 절을 하라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만약 절을 하지 않는 사람이 나오면 뜨거운 불속에 던져 넣겠다고 협박을 했습니다. 그러나 다니엘의 세 친구는 그 왕의 말에 순종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만 신뢰했습니다.

그들이 뭐라고 왕에게 말했나요? “왕이여 만일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이 계시다면 우리를 맹렬히 타는 풀무가운데서 능히 건져내시겠고 왕의 손에도 건져내시리이다. 그렇게 아니하실지라도 …우리가 금 신상에 절하지 아니할 줄을 아옵소서.”

그들은 하나님이 자기들을 불가운데서 구해주지 않는다 할지라도 그 하나님만 신뢰하겠다는 굳은 결단을 했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의 목숨 때문에 하나님을 믿는 믿음을 버릴 수 없다고 하며 하나님만 신뢰했습니다. 그럴 때 그들은 예수님이 불속에 나타나시어 그들을 지켜 주시고 보호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굳은 믿음을 통해 이방 나라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놀라운 도구로 쓰임받게 된 것입니다. 그들은 다른 종교를 믿도록 유혹 받았습니다. 다른 우상을 섬기도록 협박 당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유일하신 하나님만 신뢰했습니다. 그럴 때 그들은 최후의 승리자가 될 수 있었습니다.

우리 나라 말에 “끝까지 가 봐야 안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떤 일이든 아직 끝나지 않은 일을 놓고 승리했느냐 실패했느냐 따질 수 없다는 말입니다. 어떤 사람은 지금 당장 성공한 것 같이 보여도 나중에 실패자가 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지금 당장 실패한 것 같아 보여도 나중에 보면 승리자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우리의 인생도 끝까지 가 봐야 합니다. 지금 하나님을 섬기며 살 때 초라하고 실패자 같이 보이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럴 때 사람들은 우리를 쳐다보며 하나님을 믿는 자가 왜 저렇게 실패자 같이 사느냐고 빈정됩니다. 혹시 하나님을 믿어서 그런 것이 아니냐고 속삭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소릴 들을 때 진짜 그런가라는 생각이 들려고 할 때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쓸데 없이 신앙생활하는 것은 아닌가!라는 마음이 들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생각이 들 때 정신 바싹 차려야 합니다. 그리고 그럴 때 해야 할 말이 바로 “끝까지 가봐야 안다”입니다.

반면 지금은 예수 안 믿고 살기에 편안하고 모든 것이 자유롭게 마음대로 살 수 있기에 승리한 인생 같이 보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마치 하나님 없이도 살 것 같이 큰 소리치며 자만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면 그런 사람들을 보면 은근히 부러워지는 사람들도 있을지 모릅니다. 저 사람들은 하나님을 믿지 않아도 저렇게 잘 사는데라는 생각이 니다. 그럴 때에 우리가 해야 하는 말은 “끝까지 가 봐야 안다”라는 것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비록 우리가 사는 동안에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습니다. 성공한 것 같이 보일 수도 있고, 실패한 것 같이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최종적으로 심판하실 예수님이 승리자라는 판정을 해 주셔야 진짜 승리자인 것입니다.

우리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보면서 끝까지 가봐야 안다라는 것을 더 실감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모세라는 지도자를 세워 주시고 그를 통해 애굽에서 430년 동안 종노릇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을 축복의 땅인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셨습니다. 모든 것을 다 준비해 놓고 그들이 믿음으로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를 하나님은 원하셨습니다. 그들은 가나안 땅에 거의 도착했습니다. 이제 끝마무리만 잘하면 됩니다. 그 끝마무리를 잘 할 수 있도록 하나님은 12명의 정탐꾼을 뽑아서 가나안 땅을 정탐하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더 하나님을 믿는 믿음로 무장하며 기쁨으로 들어가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그런데 거의 가나안 땅의 입구까지 들어갔던 백성들은 10명의 불신앙적인 정탐꾼들의 영향을 받아 하나님을 믿지 못하는 사람들로 변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원망합니다. 모세를 죽이려고 합니다. 그들은 이제 가나안 땅에 들어가면 모두 죽게 될 것이라고 하며 다시 애굽으로 돌아가자고 합니다. 그 일로 인해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두 가나안 땅으로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끝까지 가봐야 압니다. 누가 그들이 가나안 땅에 들어 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을가요? 그들이 애굽을 떠나 올 때 얼마나 믿음 충만했나요?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을 믿기 보다 환경을 믿었던 것입니다. 그러기에 그들은 실패를 한 것입니다.

이와 같이 우리 인생도 끝까지 가봐야 합니다. 그러나 끝까지 가기 위해서는 가장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가 믿는 대상이 누구인가를 옳바로 아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분만을 끝까지 믿을 때 승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된 대상을 믿으면 끝까지 가봐도 소용이 없습니다.

에스더와 모르드개는 거의 죽음 앞에 놓였던 사람들입니다. 유다 민족도 죽음 앞에 놓여 있었습니다. 하만이 그들을 볼 때는 완전히 멸망시킬 수 있을 상대로 보았습니다. 왜냐하면 하만이 생각했던 하나님은 유다 사람들의 죽음을 절대 막을 수 없는 하나님으로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누구의 승리로 끝났나요? 에스더와 모르드개와 유다 민족입니다. 완전히 실패할 것 같이 보이던 그들 앞에 놀라운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이 에스더와 모르드게의 뒤에서 도와 주시는 놀라운 능력의 손길을 얻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을까요? 그것은 눈에 보이는 현상을 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바보 같이 보인다 할지라도 오직 전능하신 하나님만을 신뢰했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 마지막 승리를 하나님이 안겨 주셨던 것입니다.

눈으로 보이는 것으로 볼 때 하만을 이길 수 있는 사람이 없을 것 같았습니다. 하만이 어떤 사람인가요? 그는 왕에게 특별한 대우를 받던 사람입니다. 그는 재물과 명와 권세가 있었던 사람입니다. 바사 나라의 제 2인자라면 이 세상에서 대단히 성공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마지막은 어떻게 끝나게 되었나요? 그는 완전히 멸망당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요? 그는 살면서 잘못된 것을 심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하나님을 섬기며 살아야 하는데 하나님을 업신 여기는 교만의 씨앗을 부렸습니다. 그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을 대적하는 악의 씨앗을 뿌리며 살았습니다. 그러므로 그는 자기가 뿌려 놓은 열매를 거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우리는 하만을 보면서 이 세상에 살면서 누구를 믿으며 살아야 하는지를 배워야 합니다. 우리는 눈에 보이는 현상만 보며 유혹에 빠지지 말아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을 신뢰하며 기쁘나 즐거우나 편하나 괴로우나 묵묵하게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씨앗을 뿌려야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마지막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에 통곡하며 후회하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자기들이 원하는대로 편리한 종교를 선택하며 사는 씨앗을 뿌렸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저와 여러분은 생명을 주시고 우리의 인생을 주관하시는 하나님만을 신뢰하며 살기를 축원합니다. 그럴 때 망하고 실패한 것 같이 보였던 에스더와 유다 민족이 승리 것 처럼 우리도 그런 승리를 얻게 되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또한 믿는 자들은 어떤 씨앗을 뿌리며 살아야 할까요?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뿌려야 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할 것 없이 빈손으로 이 세상에 태어납니다. 그러기에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 하나님이 맡겨 주신 것입니다. 가지고 있는 재물, 지식, 건강, 사업터, 차, 다양한 재능들... 우리 각자는 다양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을 많이 가져느냐 적게 가졌냐를 떠나서 이 모든 것을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려고 노력하며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이런 이야기를 해 주셨습니다. 주인이 먼 나라로 떠나기 전에 종 열 사람을 불러서 한므나씩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러자 어떤 종은 그것을 받자마자 즉시로 달려 나가 한므나로 열므나를 남겼습니다. 또 다른 종은 한므나로 다섯므나를 만들었습니다. 주인이 자기에게 준 그것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주인을 위해 뛰었던 것입니다. 그럴 때 주인에게 칭찬을 들었던 것입니다.

믿는 우리도 하나님이 주신 것을 가지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해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하며 살아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 주님의 나라가 더 튼튼히 확장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살아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 주님의 교회가 더 튼튼하게 세월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가지고 있는 물질이나 재능, 그리고 시간을 사용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자기의 즐거움만을 위해 사용하는 자는 마치 땅에 파묻어 두었던 악한 종과 같이 하나님께 책망을 듣고 쫒겨나게 될 것입니다.

이 세상에 사는 동안 우리에게 주어진 일들은 모두 하나님의 것이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써야 합니다. 그런데 하만을 보세요. 그는 자기에게 주어진 모든 것들을 선하게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오히려 악하게 사용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만약 하만이 자기가 가지고 있는 권세나 재물을 왕을 위해 선하게 잘 썼다면 아마 칭찬을 받았을 것이며 왕이 두렵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는 자기가 가지고 있던 물질이나 권세, 그리고 재능을 남을 헤치는 일에 사용했습니다. 한마디로 부끄러운 인생을 살았던 것입니다. 하만 두려워나요? 자기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왕과 왕의 나라가 잘되도록 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자기 욕심 때문에 손해를 보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완전히 자기의 권세를 이용하여 악을 행하는데 사용했기에 왕이 두려웠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이 세상에 사는 동안 좋은 것으로 씨앗을 뿌려야 합니다. 무엇을 뿌리느냐에 따라 그 열매를 거두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은 각자에게 다양한 재능들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자기에게 주신 것이 무엇인지 찾아야 합니다.

재물의 능력을 주셨다면 그 재물의 재능으로 재물을 열심히 벌어 하나님 나라를 위해 사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은 물질 버는 재능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사람에게는 다른 재능이 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하나님과 다른 사람은 열심히 잘 섬기는 은사를 가진 사람이 있습니다. 그러면 교회에서 주님의 이름으로 열심히 충성하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타고난 봉사의 재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 것을 통해 교회에서 봉사하며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는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모든 것들이 어우러져 교회가 아름답게 지어져 가야 합니다. 그럴 때 교회에서 주님을 잘 섬기며 주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좋은 씨앗들을 뿌리는 성도들이 많이 있는 교회가 건강한 교회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모든 성도들이 각자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면서 씨앗을 뿌린다면 그곳에서는 사랑이 쏟아날 것입니다. 그곳에서는 화평과 기쁨이 넘쳐 나는 열매를 맺게 될 것입니다. 그곳에는 주님의 이름이 드러날 것입니다. 이게 바로 하나님이 원하시는 열매입니다.

도전서 10장31절에서,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 이런 마음을 가지고 사는 사람은 하나님의 칭찬과 존귀함을 받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올바른 씨앗을 심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살면서 자기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며 살 수 있는 자유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 선택의 책임은 자신이 져야 합니다. 다양한 종교가 멋지게 보이기에 그것을 선택할 수는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그런 사람들이 더 Cool하게 보입니다. 마음도 넓게 보입니다. 그러나 항상 넓은 길이 좋은 길은 아닙니다. 타락한 사람들의 마음은 늘 하나님이 원하지 않는 일에 마음이 합해지기 때문입니다.

저는 요즘 이런 생각을 자주하게 됩니다. 요즘 사탄은 어떤 쪽으로 사람들이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도록 이끌고 있을까? 예전에는 사탄이 사람들로 하여금 예수를 믿지 못하도록 하는 일에 주력을 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예수를 아예 믿지 못하도록 하기 보다는 그저 신앙생활을 깊이 있게 하지 못하도록 만드는데 전력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저 교회는 다녀도 괜찮다는 생각을 하도록 만들면서 적당히 종교적인 습성에 빠지도로 변질시키는 것입니다. 그래서 교회 다니는 것을 하나의 유행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를 믿는 본질을 잃어버리게 만들어 중요하지 않는 일에 마음 빼앗기도록 만들므로 진정한 크리스천이 되지 못하게 만듭니다. 이게 바로 사탄이 올바른 것에 씨앗을 뿌리지 못하도록 하는 전략입니다.

성도 여러분! 우리는 좁은 길을 선택해서 걸어가야 합니다. 그 길이 어떤 길인가요? 그 길은 무엇을 하든지 주님 중심의 삶을 사는 것입니다. 주님을 모시고 살라고 하면 마음 속에 힘들다는 생각이 들 것입니다. 또한 예수님께 붙들려 사는 답답한 인생같이 생각이 들것 입니다. 자기에게 자유가 없는 인생같아 싫어질 것입니다. 그러나 진정한 기쁨은 예수님께 사로잡혀 살 때 옵니다. 이게 최고로 축복 받은 인생입니다. 이게 바로 좁은 문으로 들어가는 삶입니다. 이게 바로 이 세상에 살면서 가장 좋은 씨앗을 뿌리는 삶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 세상은 길게 보여도 아주 짧은 인생입니다. 곧 주님을 만나게 됩니다. 그러기에 이 세상 사는 동안 좋은 씨앗을 뿌리며 살고자 노력해야 합니다. 그리고 주님 만날 때 수고했다 충성된 종아!라는 칭찬을 다 듣는 승리자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Normal 0 false false false EN-US JA X-NONE /* Style Definitions */ table.MsoNormalTable {mso-style-name:"Table Normal"; mso-tstyle-rowband-size:0; mso-tstyle-colband-size:0; mso-style-noshow:yes; mso-style-priority:99; mso-style-parent:""; mso-padding-alt:0in 5.4pt 0in 5.4pt; mso-para-margin:0in; mso-para-margin-bottom:.0001pt; mso-pagination:widow-orphan; font-size:10.0pt; font-family:Camb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