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님의 노트

그러기에 크리스천들은 해마다 돌아 오는 부활절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여러가지 행사를 하며 축제의 기분을 가지게 됩니다. 부활절 행사는 다양하게 하는데 어떤 교회에서는 연극도 하며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재현해 보며 감사를 합니다. 성가대들은 특별한 성가를 모아 찬양을 합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부활절하면 계란이나 토끼가 생각나는 문화로 바뀌고 있다는 생각이듭니다. 아이들이나 어른들까지 부활절에 무엇이 생각납니까?라고 물으면 예수님이 떠오르고 십자가와 부활이 떠올라야 하는데 이상하게 예쁘게 물감 들인 계란과 웃고 있는 버니가 생각 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부활절이 왜 그런 것으로 대치되었는지 알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물론 계란 껍질은 무덤이고 예수님이 무덤을 깨고 승리하신 것을 상징하기에 그렇게 시작한 것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그러나 처음 기독교의 시작부터 예수님의 부활이 계란이나 토끼로 시작된 것이 아닙니다.
계란에 물들이게 된 것은 십자가 전쟁 때부터 시작됩니다. 로자린느라는 귀족이 십자군으로 출전하게 되었고 그의 부인은 남아서 집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부인은 악한 하인에게 속아서 모든 것을 잃고 집에서 쫓겨나 외롭고 힘들게 방황하며 살던 중 어느 마을에서 부인을 따뜻한 사랑으로 맞이해 주므로 그 동네에서 닭을 치며 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부활절을 맞이하게 되어 부인은 자신에게 사랑을 베풀어 준 사람들에게 보답할 마음으로 계란을 삶고 색칠을 하여 달걀 위에 자기 집의 가훈을 써 넣었습니다. "하나님의 보호하시는 손길을 믿자!" 그리고 동네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이때 어떤 소년이 병든 어머니를 찾아 가던 중 이 마을에 우연히 들렀다가 부활절 계란을 얻게 된 것입니다. 그 소년은 그 달걀을 자기 어머니에게 주려고 먹지 않고 길을 열심히 가는데 도중에 병들어 쓰러져 있는 늙은 병사를 발견합니다. 그 병사는 허기에 지쳐 몸을 잘 가누질 못하자 그 소년은 갖고 있던 그 달걀을 병사에게 주었습니다. 그 병사는 소년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그 달걀을 받아 들었는데 그 순간 병사는 놀라고 말았습니다. 바로 자기 집의 가훈이 계란에 써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병사는 다름아닌 로자린느였습니다. 그래서 그는 소년에게 자초지종을 물어서 그 달걀의 출처를 알아내었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 사방으로 아내를 찾아다녔지만 찾지 못하고 허기진 채 쓰러져 있다가, 계란에 적힌 자기 집의 가훈을 보고 극적으로 아내를 찾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 부부는 다시 결합해서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게 된 것입니다. 그 가정의 부활은 계란에서 시작된 것입니다. 이 아름다운 이야기가 소문나자 너도나도 부활절에 색칠한 달걀을 나누어 주는 풍습이 시작 된것입니다